관리 메뉴

인생살이 꿀팁

일산 소고기 - 창고43 본문

여행, 맛집

일산 소고기 - 창고43

자유로운 리틀블루 2017. 7. 10. 06:47
반응형

소고기 먹으러 2주 연속 가게 될 줄 몰랐습니다. 

지난 주 몽화가락에 이어

일산 소고기집 창고43 에 다녀왔습니다.

 

몽화가락 후기는 이리 들어오세요.(<-클릭)

 

자리에 앉아서 한 장 찍습니다.

언제봐도 먹음직한(?) 창고43의 CI네요.

창고43

 


 


 


아래는 메뉴판입니다.

오래전에는 1인분에 200g이었던

시절이 있었는데,

이제는 150g이 1인분이네요.

창고43

점심에는 고기를 저렴하게 맛 볼 수 있겠네요.

근처 직장인들이 부럽습니다.

 


 


 


 

창고의 밑반찬은 많이 아시는대로

야채, 채소 위주입니다.

먹는데 부담을 느끼지 않고

뒷 맛이 없는 반찬 위주입니다.

저는 양배추 피클이라고 해야될까요?

양배추를 저린 저 것이 고기와 궁합이 참 잘 맞습니다.

창고43

 


 



 


이건 실수입니다.

고기를 굽기 전에

도마 위에 올려져 있던

아름다운 굽기 전 소고기의 모습을 찍지 못했습니다.

넋을 잃고 먹다보니 사진 찍는 것을 잊어버렸습니다.

먹다 정신차리고 찍은 사진이지만

양해 부탁드립니다.

창고43





창고에서 창고 스페셜을 주문하면

등심과 안심이 반 정도씩 나옵니다.

구분하는 법을 알려드릴께요.

 

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

등심과 안심은 질김의 정도가 다릅니다.

안심이 좀 더 부드러워서 어린 아이들에게

고기를 먹일 때 주로 안심을 먹입니다.

 

그렇기 때문에 쉽게 유추할 수 있겠는데요.

안심이 등심보다 좀 더 두껍습니다.

질기지 않기 때문에 두꺼워도 쉽게 씹고

먹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.

 


 



 


그에 비해 등심은 얇게 썰어져 있습니다.

질기기도 하지만, 얇은 만큼 금방 익으므로

등심을 굽게 될 경우

재빠르게 흡입해야 등심의 진정한 맛을

느낄 수 있습니다.

 

참고로 종업원 아주머니께서는

일반적으로 안심을 먼저 구워주시고,

2차 굽기에서 등심을 구워 주십니다.

 

창고43

볶음밥입니다.

이것도 가격이 꽤나 올랐네요.

된장을 먹을까 고민하다가

그래도 볶음밥이 더 생각나서 선택했습니다.

바닥에 눌러붙은 것도 숟가락으로

마음껏 긁어서 드세요.

주물이기 때문에 긁어도

유해한 물질이 안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.

 


 



 


다음주에는 소고기를 먹지 않을 것입니다.

1년 중 절반의 시작월인 7월이 시작했으니

다시 다이어트를 생각해야 되기 때문입니다.

 

한 해의 절반이 지나갔으니

소고기 한 점 드시고

새로운 마음으로 새출발 하시길

기원합니다.

 

다 잘 될거에요. 화이팅!




반응형
0 Comments
댓글쓰기 폼